서리풀페스티벌 포스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닫기


내곡동은 옛 언주면의 일부로서 본촌의 안쪽에 위치하고 있으므로 안골ㆍ안말로 불리우던 것이 한자명으로 내곡동이라 된 것입니다. 현재의 위치는 강남구 남쪽의 구룡산, 대모산의 성남시와 분계되는 인릉산 사이에 형성된 분지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현재 안골을 위시하여 샘마을, 능안마을, 헌인마을, 홍씨마을, 신흥마을 등의 자연부락이 산재해 있습니다.


내곡동
옛 언주면의 일부로 본촌의 안쪽에 위치하고 있다 하여 안골, 안말로 불리던 것을 한자명으로 내곡이라 부르게 된 것이 동명의 유래인데, 일명 양지말이라고도 칭합니다. 조선시대에는 이 곳에 헌ㆍ인릉이 있어 주택이 들어설 수 없었으며, 수목이 울창하여 호랑이ㆍ여우 등의 짐승이 출몰하던 지역이었다. 내곡동을 둘러 싸고 있는 산 중에 인릉산은 내곡동고 성남시와의 경계를 이루고 있는 산으로, 내곡동 산 13-1번지에 헌릉ㆍ인릉이 자리잡고 있어 산 이름이 되었습니다.
샘마을
내곡동의 샘마을은 1972년에 창경궁ㆍ창덕궁 인근의 종로구 와룡동 철거민들이 집단으로 이주함으로써 형성된 마을입니다. 원래는 박석고개 왼쪽에 정착했으나 1979년 취락구조개선사업 때 헌릉로 현재 신흥마을 입구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어둔골
헌ㆍ인릉 입구 박석고개에서 남쪽으로 길을 따라 올라가면 신흥마을이 있습니다. 이름 그대로 광복 후 월남민들의 개척단이 이룩한 새로 생긴 마을입니다. 원래 이곳은 어둔골이라 하였는데 나무숲이 우거져 낮에도 밤처럼 어두웠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며, 옛날에 호랑이도 자주 출현하였다고 합니다. 현재 이곳에는 전국에서 제일 품질이 뛰어난 수제양털이불 생산업체가 들어서 있습니다.
  • 자료관리부서 문화체육관광과
  • 담당전화 02-2155-8310
  • 위치 구청본관 4층
  • 최종수정일 2017-05-08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