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동은 조선시대 원터 아래쪽에 새로 조성된 마을이므로 「새원」이라 하던 것을 한자명으로 신원동이라 한 것입니다. 신원동의 연혁을 살펴보면 이곳은 조선시대말까지 경기도 광주군 언주면 신원동, 신저도 지역이었습니다. 그러나 일제 때인 1914년 3월 1일 전국의 행정구역을 전면 조정하면서 이 때 이곳을 광주군 언주면 신원리라 칭하였습니다. 광복후 1963년 1월 1일 법률 제1172호(1962.11.21 공포)로 서울특별시에 편입되면서 신원동이 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신원동의 행정동 변천관계를 살펴보면, 이 동은 1962년말까지는 경기도 광주군 언주면 관할이었습니다. 1963년 1월 1일에 서울특별시에 편입되면서는 서울특별시조례 제276호에 의해 신설된 성동구 언주출장소 관할의 탑곡동사무소는 신원동과 함께 염곡ㆍ내곡동의 행정을 담당하게 되었고, 1975년 성동구로부터 분리, 신설된 강남구에 속하였다가 다시 1988년 서초구가 신설되면서 이에 속하게 되었습니다. 지역적으로는 서초구의 가장 남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남쪽에는 경부고속도로가 지나고 있고, 도로변에는 화훼단지가 조성되어 꽃과 관상수를 재배하는 100여개의 화원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신원동의 지정 보호수인 수령 100년의 느티나무는 이 마을 사람들 뿐아니라 서울 시민의 휴식처가 되고 있습니다.


신원동
조선시대 공용 여행자의 숙식을 제공하개 위해 역과 함께 각 요로에 설치되었던 원의 터 아래쪽에 새로 조성된 마을로 "새원" 이라 하던 것을 한자명으로 신원동이라 한 것입니다.
평촌
신원동의 근본이 되는 마을로 본촌이라 하고 또 마을이 벌판에 있으므로 벌말이라고도 합니다. 평촌은 벌말을 한자로 바꾼 이름입니다. 이 벌말 438번지 13호에는 김진사댁이 있었는데 전에 과거를 보던 선비들이 이 사랑방에서 숙식을 하고 갔다 합니다. 취락구조개선 사업으로 대부분 성남으로 이사 가고 지금은 원주민이 반으로 줄었습니다. 벌말은 김해 김씨가 모여 사는 집성촌이었으며 6ㆍ25동란 때 인민군이 크게 패한 격전지이기도 합니다.
  • 자료관리부서 문화체육관광과
  • 담당전화 02-2155-8310
  • 위치 구청본관 4층
  • 최종수정일 2017-05-08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