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동은 옛날 이곳에 서리풀이 무성했다하여 붙여진 이름입니다. 그래서 일명 상초리, 서리풀이라고도 하였습니다. 서초동은 원래 조선시대 말까지 경기도 과천군 동면 서초리와 명달리로 칭해오던 곳 이었는데 일제강점기 구역확정때 시흥군 신동면 서초리로 칭하게 되었고, 광복후 1963년 서울특별시 구역확장에 따라 서울특별시에 편입되면서 서초동이 되어 오늘에 이릅니다.


당산마을
당산마을은 당골마을과 마산마을을 합쳐서 부르는 이름으로 당꿀로도 불립니다. 현재 남부터미널이 있는 남쪽 남부순환도로변에 10여 호의 집들이 마을을 이루고 있습니다. 이곳에는 옛날산제를 지냈던 당이 있었습니다.
사도감마을
사도감마을은 현재 영동중학교 일대를 말하는데 옛날 사또가 머물렀기 때문에 사도감이라고 불렸습니다. 이와 연관되어 양재역 부근에 사도감고개가 있었고 그 밖에도 사도감개울, 사도감들, 사도감다리 등도 있었습니다.
왕촌
반포대로와 남부순환도로가 만나는 지점인 서초동 1451번지 일대에는 왕촌이라는 마을이 있었습니다. 이 마을은 고려가 멸망한 뒤 왕씨가 정착하여 500년 동안 거주해 온 곳입니다. 조선 건국 후 왕씨가 멸족을 당하게 되자 태조 이성계의 꿈에 고려 태조 왕건이 나타나 자신의 후손들을 더 이상 멸족시키지 말고 보살펴 달라고 부탁을 하여 이성계가 특명을 내려 왕씨들을 더 이상 처형시키지 말고 찾아서 잘 살게 해 주도록 했다는 것입니다. 이때 왕미란 사람이 이곳에 정착하였으며, 서초동 산 127번지에 그의 아들 왕효곤을 비롯하여 100여 기의 왕씨 선조의 묘가 있었으나 1971년 도시계획사업에 따라 모두 이장되었습니다. 개발 전까지만해도 20가구의 왕씨 가문이 살고 있었습니다.
장안말
서초동 삼풍아파트 남쪽 일대를 장안말이라 부르는데, 이 마을에는 세종의 4남인 임영대군의 후손들이 대대로 살아왔습니다. 세종 10년(1428) 임영대군에 봉해졌고, 세종 21년 여색에 빠졌다 하여 일시 직첩을 빼앗기기도 하였습니다. 문종 1년(1451) 왕의 직접 지도로 신무기인 화차를 제작하였으며, 그 후 세조를 보좌하여 조정과 백성을 위해 노력했습니다. 정곡은 현재 법원단지와 그 남쪽 일대를 말하는데, 옛부터 정씨가 모여 살았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입니다. 마을 입구에 자연석 2개에 '鄭谷(정곡)'이라 정중만의 글씨로 새긴 것을 세워 놓았는데 현재 이 돌은 반포로 변 해주 정씨 대종친회 건물 앞에 옮겨져 있습니다.
  • 자료관리부서 문화체육관광과
  • 담당전화 02-2155-6209
  • 위치 구청본관 4층
  • 최종수정일 2016-12-13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