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

건강정보


  • Q. 사스란 무엇인가요?

    A.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Severe Acute Respiratory Syndrom, SARS)는 2002년 겨울 중국에서 발생이 시작된 이래 수개월 만에 홍콩, 싱가포르, 캐나다 등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었던 신종감염병으로, 사스의 원인 병원체는 사스 코로나바이러스(SARS-associated coronavirus)이다. 기존의 코로나 바이러스는 세 개의 항원군(Ⅰ,Ⅱ,Ⅲ)으로 분류 되어 왔는데, SARS-coV는 유전적으로 다른 새로운 군에 속하는 coronavirus로 밝혀졌다. SARS-coV는 동물 숙주 coronavirus 변종에 의해 동물로부터 사람으로 종간의 벽을 넘어 감염이 일어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30개국에서 8,096명의 환자가 발생하여 774명이 사망하였다.

  • Q. 사스에 걸리면 어떤 증상이 나타나나요?

    A. 평균 잠복기는 4~6일이다(2∼10일, 더 길게 보고된 경우도 있음)

    • 발병 첫째주
      • 처음에는 인플루엔자 의사 증상이 발생한다.
      • 주요 증상은 발열, 권태감, 근육통, 두통, 오한 등이며, 특이적인 증상이나 증후는 없다.
      • 발열이 가장 흔한 증상이지만, 초기에 발열이 없을 수도 있다.
    • 발병 둘째주
      • 기침(초기에는 객담없는 마른 기침), 호흡곤란, 설사가 발병 첫 주에도 나타날 수도 있지만, 발병 2주째에 흔하게 나타난다. 콧물이나 인후통 등의 상기도 증상은 흔하지 않다.
      • 중증 환자는 급속히 호흡부전이 진행되어 약 20%에서는 집중치료가 필요할 정도로 산소부족을 겪게 된다.
      • 많은 환자에서 혈액 또는 점액이 없는 대량 수양성 설사 증상을 호소했다.
      • 전염은 주로 두번째 주에 발생한다.
  • Q. 사스는 어떻게 감염되나요?

    A. 기본적인 전파 경로는 환자의 호흡기 비말이나 오염된 매개물을 통해 점막의 직접 또는 간접 접촉에 의한 것이다. 환자가 기침, 재채기를 하거나 대화 중에 튀는 비말(작은 침방울)에 병원체가 포함되어 있어 눈, 코, 입 등을 통해 감염된다. 따라서 사스 환자의 많은 부분은 환자의 가족 및 접촉자, 진료에 참여한 의료인에서 발생하였다. 비행기 여행에 의한 2차 감염 사례도 보고된 바 있다.

  • Q. 사스는 어떻게 치료하나요?

    A. 근본적인 치료방법은 없고 호흡 곤란, 저산소증 등의 증상을 완화하기 위한 치료를 시행한다. 흔한 폐렴의 원인균에 대한 광범위 항균제를 투여하여 2차 감염을 막기 위한 예방적 항균제를 투여한다. 중증의 경우 스테로이드와 리바비린(항바이러스제) 병용요법을 시행할 수 있으나 효과가 증명되지는 않았다.

  • Q. 사스를 예방하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하나요?

    A.

    • 아직까지는 백신이나 예방약이 개발되어 있지 않다.
    • 감염위험지역으로의 여행을 자제한다.
    • 손씻기를 철저히 하여 직접접촉으로 인한 감염을 예방한다.
  • Q. 어떤 경우에 사스를 의심할 수 있나요?

    A. 증상이 발생하기 10일 이내에 감염위험지역을 방문한 여행력이 있으면서 발열(30℃ 이상)과 기침이나 호흡곤란 등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경우에 의심할 수 있다. 흉부방사선 소견상 폐렴 소견이 있거나 호흡곤란증후군(Respiratory Distress Syndrome) 소견을 보이는 경우는 더욱 의심할 수 있다. 여행력이 없더라도 사스 환자와 아주 밀접한 접촉력이 있는 경우도 의심할 수 있다.

  • Q. 사스 발생현황이나 감염위험국가를 어떻게 알 수 있나요?

    A.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사스가 발생하고 공중보건에 위협을 미칠 수준일 때 사스 위험지역을 발표한다. 현재 전세계적으로 사스발생이 없고 사스 감염위험지역이나 여행제한지역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