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

건강정보


  • Q. C형간염(Viral hepatitis C)이란 무엇인가요?

    A. C형간염은 C형간염 바이러스(hepatitis C virus, HCV)에 감염되었을 때 이에 대응하기 위한 신체의 면역반응으로 인해 간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을 의미한다. 다른 바이러스성 간염(A형과 E형)과 달리 급성간염을 앓은 후에도 완전 회복되지 않고 약70%가 만성간염으로 진행하며, 또한 이중에서 30~40% 정도가 간경변, 간암으로 진행하므로 예방이 매우 중요하다. 우리나라에서는 전 국민의 약 1%가 C형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 Q. C형간염에 걸리면 어떤 증상이 나타나나요?

    A. 일부에서 피로감, 소화불량, 가려움증, 상복부불쾌감, 황달 등이 나타날 수 있으나 대부분은 증상이 없다. 혈액검사에서 간효소(ALT, AST) 수치의 상승이 대부분에서 나타나지만 일부에선 정상일 수 있다. 증상이 없더라도 간의 염증과 손상은 지속되는데 20∼30년 후에는 간경변증, 간암으로 진행될 수 있다. 그러므로 강경변증과 간암을 예방하기 위해서 C형간염이 진단되면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

  • Q. C형간염은 어떻게 감염되나요?

    A. C형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된 혈액 등 체액에 의해 감염된다. 성적인 접촉이나 수혈, 혈액을 이용한 의약품, 오염된 주사기의 재사용, 소독되지 않은 침의 사용, 피어싱, 문신을 새기는 과정 등에서 감염될 수 있다.

  • Q. C형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하나요?

    A. C형간염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예방이다. C형간염은 B형간염과 달리 백신이 개발되어 있지 않고 면역글로불린도 없다. 따라서 체액을 통해 C형간염 바이러스가 전파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 주사바늘이나 관련 기구(문신 또는 피어싱 기구, 침)를 함께 사용하지 않는다.
    • 출혈을 유발하는 성교는 피하고 가능하면 콘돔을 사용하도록 한다.
    • 환자의 개인세면도구(면도기, 칫솔, 손톱깍기)는 따로 사용한다.
  • Q. 만성 C형간염은 B형간염과 어떻게 다른가요?

    A. 만성 C형간염의 궁극적인 경과는 B형간염과 크게 다르지 않다.

    • 공통점
      • 혈액을 통하여 전염된다.
      • 감염된 후 만성간염, 간경변을 거쳐 간암으로 진행할 수 있다.
      • 인터페론이 공통적인 치료제이다.
    • 차이점
      • 바이러스 보유 산모로부터의 신생아 감염(수직 감염)은 B형 간염만큼 높지 않다.
      • 성접촉에 의한 감염 가능성도 B형만큼 높지는 않다. 그러나 C형의 경우도 성접촉 대상자가 많은 사람은 감염 가능성이 높다.
      • 감염된 후 만성으로의 진행 가능성은 C형간염이 훨씬 높다. 감염 당시의 나이를 불문하고 일단 감염되면 만성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반수가 넘는다.
      • 간경변으로의 진행 속도는 B형간염에 비하여 다소 느리다.
      • 진행 속도는 느리지만, 만성 C형간염은 저절로 좋아지는 경우가 드물다. 만성 B형간염은 치료받지 않아도 연간 10명 중 1~2명은 저절로 좋아진다.
      • B형간염은 예방 접종제가 있으나, C형은 예방법이 없다.
  • Q. 왜 B형간염보다 C형간염이 더 위험한가요?

    A. B형간염은 5세 이전에 감염돼 사춘기에는 보균상태로 있다가 어른이 돼 발병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영아때 백신을 맞으면 예방이 가능하다. 그러나 C형간염 바이러스는 백신을 만들기 어려워 예방이 불가능하다. 또 성인이 B형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급성간염이 생겨 감기몸살처럼 앓다가 자연 치유되며, 만성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드물다. 반면 C형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70% 이상이 만성으로 진행돼 회복이 불가능할 지경까지 이른다. 10∼40년 병이 진행되는 동안 특별한 증세가 없어 혈액검사를 받지 않으면 모르는 경우가 많다. 그러다가 50대 이후 갑자기 나타나 만성간염이 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