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

건강정보


  • Q. B형간염(Viral hepatitis B)이란 무엇인가요?

    A. B형간염은 B형간염 바이러스(hepatitis B virus, HBV)에 감염된 경우 이로 인한 우리 몸의 면역반응으로 인해 간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을 의미한다. 바이러스가 혈액 내로 침입하여 바이러스에 감염된 간세포들이 파괴되면서 간에 염증이 생기게 되며, 급성과 만성이 있다. 급성 B형간염에 걸리게 되면 성인의 경우 90%(산모로부터 감염되는 경우는 10%만)는 항체가 생기고 병이 낫게 되지만 일부는 계속 간염바이러스가 몸속에 있게 된다. 이를 만성간염이라 한다. 그러나 신생아기에 B형간염에 걸리면 90% 정도의 아기가 만성감염이 된다.

  • Q. B형간염에 걸리면 어떤 증상이 나타나나요?

    A. 대개 눈과 피부가 노래지는 황달이 생기고 입맛이 없어지고 구역, 구토, 발열, 관절통 등의 증상이 생긴다. 복부의 오른쪽 윗부분에 통증을 느끼기도 하고 일을 할 수 없을 만큼 피곤함을 느끼게 된다. 그러나 대부분은 증상이 없어 본인이 감염에 걸린 줄도 모르고 지나갈 정도로 증상이 없을 수도 있다.

  • Q. B형간염은 어떻게 감염되나요?

    A. B형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된 혈액 등 체액에 의해 감염된다. 아기가 태어날 때 B형간염이 있는 어머니로부터 전염될 수 있으며(수직감염), 성적인 접촉이나 수혈, 오염된 주사기의 재사용 등에 의해서도 감염될 수 있다.

  • Q. 어떤 사람들이 B형간염에 걸리기 쉬운가요?

    A. 상습적인 약물사용자, 의료업 종사자, 수혈자, 혈우병 환자 또는 연구소 직원, 가족 중에 환자가 있는 경우, 배우자가 환자인 경우 등이 감염될 위험이 높다. 또한 B형 바이러스에 감염된 산모에서 태어난 영아들도 감염 위험성이 높다.

  • Q. 예방접종은 어떻게 받아야 하나요?

    A. B형간염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예방이다. 우리나라는 B형간염이 매우 많이 발생하는 지역으로 모든 국민이 B형간염 백신 주사를 접종해야 하며, 백신을 투여 받은 후 체내에 항체가 형성되었는지 여부도 확인하여야 한다.

    • 예방접종명 : B형간염백신(3회 접종)
    • 접종대상 : 모든 영∙유아
    • 접종시기 : 보통 0개월, 1개월, 6개월 순으로 접종
    • 검사 결과 anti-HBs가 음성인 경우:간염 예방접종 3회를 한다.
  • Q. B형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하나요?

    A.

    • 개인위생을 잘 지킨다.
    • 의료와 보건위생 관련종사자는 항상 주의해야한다.
    • 의료기구나 오염된 기구, 물건 등은 충분히 세척, 소독 후 사용한다.
    • 일회용주사기 사용과, 면도기, 칫솔, 수건 등은 공용으로 사용하지 않는다.
    • 급성기에는 편히 쉬고 영양분을 골고루 잘 먹는다.
    • B형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의 가족은 항체 형성이 음성인 경우 예방접종을 꼭 한다.
  • Q. 만성 B형간염 환자나 보균자가 임신을 하게 되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A. 엄마로부터 태어나면서 감염되는 경우 만성화율이 높아 젊은 나이에 간경변이나 간암에 걸릴 수 있다. 그러므로 아이가 태어나자마자 B형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글로불린과 백신을 접종하고 백신접종 시기를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 Q. B형간염 환자는 어떤 점을 특히 주의해야 하나요?

    A. B형간염 바이러스 보균자는 헌혈을 해서는 안 되며 기타 외과적 처치시에 의사에게 알려주어야 한다. 또한 가족과 식기, 수건, 칫솔 등을 함께 사용해서는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