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

건강정보


  • Q. 뎅기열(Dengue)이란 무엇인가요?

    A. 뎅기열은 뎅기 바이러스가 사람에게 감염되어 생기는 병으로 고열을 동반하는 급성 열성 질환이며, 뎅기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 모기가 사람을 무는 과정에서 전파된다. 이 모기는 아시아, 남태평양 지역, 아프리카, 아메리카 대륙의 열대지방과 아열대지방에 분포한다. 우리나라에는 없는 병이지만 최근에는 해외여행의 증가로 유행지역에 다녀온 후 발병하는 경우가 매년 30여 명씩 보고되고 있다. 뎅기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모기는 집 주위에 서식하는 모기이며, 보통 비가 고인 폐타이어나 물웅덩이에 서식하고 주로 낮에 활동한다.

  • Q. 뎅기열에 걸리면 어떤 증상이 나타나나요?

    A. 잠복기는 대개 5∼7일이며, 갑작스럽게 고열이 나서 발열은 3∼5일간 계속되고, 심한 두통, 근육통, 관절통, 식욕부진이 생긴다. 초기에 때로 신체 전반에 붉은 반점이 나타난다. 열이 떨어지면서 온 몸에 피부 발진이 1∼5일간 계속되는데, 초기에는 얼굴, 목 및 가슴 부위에 좁쌀 모양의 발진이 일시적으로 나타나다가 3∼4일째에 가슴과 몸통에서 시작하여 팔다리와 얼굴로 퍼지게 된다. 전신의 림프절이 커지지만 간이나 비장은 촉진되지 않는다. 코피나 잇몸 출혈 등의 경미한 출혈이 질병 경과 중에 나타난다. 성인의 경우 혈변을 보거나 월경과다, 목 부위의 림프절이 붓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뎅기열의 심한 형태로 뎅기 출혈열이나 뎅기 쇼크 증후군(dengue hemorrhagic fever)이 있는데, 이 경우 환자는 열이 떨어지면서 일시적으로 호전되는 것처럼 보이다가 상태가 급속히 악화되는 양상을 보인다. 매우 심한 쇠약감이나 불안증세가 생기고, 식은땀이 나며, 입 주위가 파랗게 되기도 한다. 가슴의 늑막에 물이 차고, 배에 물이 차는 복수가 생겨서 배가 불러지는 현상이 생길 수도 있다. 뎅기쇼크 증후군이 계속되면 장에서 출혈이 생겨 혈변이 나타난다. 이 경우에는 병의 경과 및 치료 결과가 좋지 않아 사망할 확률이 40~50%에 달하지만, 적극적인 중환자 치료를 받으면 사망률을 낮출 수 있다. 일부에서는 뇌염 증상이 동반된다.

  • Q. 뎅기열은 어떻게 감염되나요?

    A. 뎅기열은 아시아, 남태평양 지역, 아프리카, 아메리카 대륙의 열대지방에 걸쳐 널리 발생한다. 뎅기 출혈열은 남아시아, 동남아시아, 태평양 지역과 라틴 아메리카에서 나타난다. 열대 아시아에서는 15세 이하에서 주로 발생하고, 우기에 많다. 집안에서 활동하는 모기 (A. aegypti)에 물려 감염되며, 암컷 모기가 낮 동안에 혈액 내에 바이러스를 갖고 있는 사람을 문 뒤, 다른 숙주를 물어 바이러스를 즉시 전파하게 되는데, 열대의 도시지역에서는 인간-모기, 동남아시아와 서아프리카에서는 원숭이-모기의 관계에 의해 감염의 순환고리가 유지된다.

  • Q. 뎅기열을 예방하기 위한 백신은 있나요?

    A. 아직까지 효과적인 예방접종이 없다.

  • Q. 뎅기열을 예방하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하나요?
    A.
    • 예방접종이 없기 때문에 뎅기열이 발생하는 지역에서 곤충기피제 등을 사용하여 모기에게 물리지 않도록 예방한다.
    • 모기가 생기는 장소를 없애거나 살충제를 사용하여 매개모기를 줄이는 노력을 한다.
    • 환자는 회복될 때까지 모기에게 물리지 않도록 한다.
    • 백신은 없지만 발생지역이 황열병 발생지역과 겹치기 때문에 황열백신 접종을 고려해야 한다.
  • Q. 뎅기열이 발생되는 곳은 어디인가요?

    A. 북위 30도와 남위 40도 사이의 열대와 아열대 지역에 걸쳐 전세계적으로 분포한다. 동남아시아, 태평양지역, 동아프리카, 서아프리카, 카리브해지역 및 미국에서는 퐁토병으로 자리잡았다. 이들 지역에서 뎅기열은 600m(2,000feet)이하의 고도에서만 분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