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

건강정보


  • Q. 세균성이질(Shigella)이란 무엇인가요?

    A. 위생상태가 좋지 않은 곳에서 주로 걸리는 세균성 이질은 시겔라균(shigella)이라는 대장균과 비슷한 세균이 장에 급성 염증을 일으키는 감염병입니다. 위산에 약한 장티푸스균이나 콜레라균과 같이 많은 양이 들어와야 병을 일으키는 것과는 달리 시겔라균은 위산에 잘 견뎌 적은 양이 몸에 들어와도 위에서 죽지 않고 대장에 도달하여 염증을 일으킵니다. 감염력이 비교적 강한 질병으로 주로 여름철에 발병하며 환자나 보균자의 대변에 섞여 배출된 이질균이 사람의 손이나 파리·바퀴 등을 통하여 물이나 음식물에 섞여 들어간 후 이를 섭취하여 일어나는 세균성 질환이다.

  • Q. 세균성이질에 걸리면 어떤 증상이 나타나나요?

    A. 잠복기는 1∼7일로 보통 1∼3일 이며, 전염기는 급성감염기로부터 대변에서 균이 발견되지 않는 기간, 즉 발병 후 4주 이내이다. 드물지만 보균상태가 수개월 이상 지속될 수도 있다. 고열과 구역질, 때로는 구토, 경련성 복통, 설사가 주요 증상이며, 대개 대변에 혈액이나 고름이 섞여 나온다. 이는 세균의 침입으로 인해 미세농양이 생기기 때문이다. 환자의 1/3은 수양성 설사의 양상을 보인다. 소아의 경우 경련을 보이기도 하며, 균종이나 환자의 감수성에 따라 경하거나 증상 없이 지나기도 한다. 증상은 보통 4~7일이 지나면 회복된다.

  • Q. 세균성이질은 어떻게 감염되나요?

    A. 환자 또는 보균자가 배출한 대변을 통해 구강으로 감염되며, 매우 적은 양(10∼100개)의 세균도 감염을 일으킨다. 전파를 시키는 사람들은 배변 후 손톱 밑이나 손을 깨끗이 씻지 않은 때문이다. 이들은 음식을 오염시켜 간접적으로 전파하거나, 직접적인 신체적 접촉에 의해 다른 사람에게 전파시킨다. 식수, 우유, 바퀴벌레, 파리에 의한 전파도 있다.

  • Q. 세균성이질 환자관리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A. 세균성이질 환자는 설사가 멈추고 항생제 투여를 중지한 후 48시간이 지난다음 최소 24시간 간격으로 채취한 대변 또는 직장에서 얻은 검체에서 연속 2회 이상 이질균 음성으로 나올 때 격리를 해제한다. 소량의 균으로도 감염이 일어날 수 있으므로 장관배설물의 위생적 관리를 요하며, 감염된 환자의 경우 식품취급, 탁아, 환자 간호를 금해야 한다. 대변과 오염된 물건에 대한 철저한 소독이 요구된다.

  • Q. 세균성이질을 예방하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하나요?

    A. 대중이 이용하는 곳은 상하수도 완비와 음료수 정화, 염소 소독이 관리에 있어 중요하다.

    • 음식을 만들기 전 또는 배변 후에는 손을 깨끗이 씻도록 한다.
    • 모든 우유나 식료품은 살균하고, 상업용 우유의 생산 과정, 보관방법, 배달과정을 위생적으로 감독하며 조리용 음식물이나 음료수의 적절한 품질관리를 한다.
    • 음식물을 통조림 할 때는 냉각수나 염소 소독한 물을 사용하고 갑각류나 어패류는 정기적으로 검사한다.
    • 유행지역에서는 물을 반드시 끓여 먹고 조리사나 식품 유통업자는 식품을 적절히 냉동하고 항상 청결을 유지한다.
    • 청결정도가 불분명할 때는 식품을 선별하여 조리하거나 익혀서 먹고 과일의 깨끗이 씻은 다음 껍질을 벗겨 먹는다.
    • 유아기에는 모유 영양을 장려하고 모든 우유나 물을 소독한다.
    • 보균자는 식품을 다루는 업무나 환자의 간호에 종사해서는 안 된다.
  • Q. 세균성이질의 환자와 접촉자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A. 균 검사를 받는다. 24시간 간격으로 연속 2번 검사해 음성을 확인하기 전까지는 식품조리나 아기 돌보는 일 등을 피한다. 환자와 음식, 식수를 같이 섭취하는 접촉자는 마지막 폭로가능 시점부터 3일 내지 1주일간 발병여부를 감시한다. 설사증상 발생시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