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상세정보 보기
글제목 서리풀페스티벌, 국민성악가 임웅균의 가을음악회 연다
담당부서 소통담당관
담당자연락처 2155-6245
등록일 2017-09-19
조회수 139
글내용

 서리풀페스티벌, 축제 속의 축제가 펼쳐지는 가운데 ‘국민성악가’로 잘 알려진 테너 임웅균 교수가 서초문화예술회관 무대에 오른다.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19일, 오후 7시 30분 서초문화예술회관 아트홀에서 고품격 클래식 음악회 ‘테너 임웅균과 가을클래식 여행’ 을 90분간 연다. 이 날 공연은 서초구민인 테너 임웅균 교수가 기획에서부터 프로그램 구성, 출연진 섭외까지 모든 과정을 함께 참여해 특별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앞서 지난 16일 전국노래자랑에는 국보급 국민가수 이미자씨가, 지난 18일 양재 연인의 거리콘서트에는 서초구 홍보대사 서초컬쳐클럽(SCC)의 멤버 가수 김세환, 남궁옥분, 방송인 김승현 씨가 출연하는 등 지역 예술인의 재능나눔이 서리풀페스티벌을 더욱 빛내고 있다. 공연에는 테너 임웅균 교수를 비롯해 소프라노 이현주 신지연, 바리톤 장광석 조현일 피아니스트 김진호, 무용가 시현정 등 30여명의 정상급 예술인들과 함께 출연해 20여곡의  다양한 레퍼토리를 선보인다. 로시니, 베르디 등 익숙한 선율의 오페라 아리아는 물론, 피아노연주와 금관5중주 공연, 플라멩고의 열정정인 무대가 어우러지는 가운데 테너 임웅균 교수는 경복궁타령’, ‘목련화’,  ‘오페라 리골레토의 '여자의 마음',  라트라비아타 중 '축배의 노래' , 푸니쿨리 푸니쿨라’ 등 7곡의 성악곡을 부른다. 조은희 구청장은 “서초에 사는 문화예술인들은 이웃사랑, 내고장 사랑이 대단하다. 서초가 문화예술의 도시로 이름을 날리며 서리풀페스티벌이 한국의 에든버러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것은 품격 있고 열정이 넘치는 문화예술인이 많이 살고 계신 덕분”으로 “오는 24일까지 이어지는 서리풀페스티벌을 즐기며 문화예술로 마음이 풍요로워지는 가을 되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날 오전 11시 방배로42길, 일명 방배사이길에서는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공방축제’가 열린다. 도자기 핸드페인팅, 세상에 하나 뿐인 맞춤향수 제작, 가죽 팔찌 만들기, 에코백 꾸미기 등 다채로운 체험활동이 마련됐다. 또, 갤러리토스트 등 6곳의 갤러리에서는 민정진, 델로스 등 작가들이 직접 그려주는 캐리커쳐 체험이 진행된다. 방배사이길은 서래마을과 방배카페골목 사이 이면도로 350m 작은 골목으로 갤러리, 공방, 아트샵 등 50여개의 개성 있는 소규모 상가들이 오밀조밀하게 들어서 방배동의 핫플레이스로 주목받는 중이다. 

첨부파일

서초구_임웅균의_가을클래식여행.hwp [243 KB] 바로보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