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상세정보 보기
글제목 이미자씨 출연 전국노래자랑 서초구편 10월 1일 방영키로
담당부서 소통담당관
담당자연락처 2155-6245
등록일 2017-09-18
조회수 227
글내용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지난 16일 서리풀페스티벌의 일환으로 서초구청 특설무대에서 열린 ‘KBS전국노래자랑 녹화방송(서초구편)’이 당초 10월 15일 방영예정이었으나 추석연휴기간인 10월 1일로 앞당겨 방영키로 KBS측으로부터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KBS 전국노래자랑(서초구편)은 국보급 국민가수 이미자 씨가 재능기부로 참여해 큰 화제를 모았다. 특설무대가 마련된 서초구청 앞마당에는 5000여명의 시민들이 전국 곳곳에서 몰려와 인산인해를 이뤘다. 노부모님을 모시고 온 하얀 백발의 어르신부터 중년의 아줌마 아저씨들, 아이와 함께 온 젊은 부부들까지 소박하고 정겨운 사람들이 한자리에 같이 했다. 3천여석의 자리가 빈틈없이 가득찼고 중계차를 통해 자리가 없는 이들에게도 생생한 무대화면이 전달됐다. 27년 서초구민으로 보탬이 되고 싶다며 자발적으로 재능을 기부한 이미자씨는 데뷔 후 58년 만에 처음으로 KBS 전국노래자랑에 출연, 땡볕이 내려쬐는 야외무대에서  심사위원으로 시작부터 끝까지 2시간동안 자리를 같이해 진정한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보여줬다. 이미자 씨가 등장하자 관객 5천여명이 일제히 함성을 질렀다. 이미자 씨는 자신의 히트곡 동백아가씨를 부르며 마지막 무대를 빛냈다. 앵콜이 이어졌고 예정에 없던 섬마을선생님을 부르자 관객들은 기립해 박수를 치며 이미자 씨와 함께 노래했다. 이 날 이미자 씨는 “서초구민이 된지 27년이 됐습니다. 3년만 있으면 30년인데 이런 무대를 통해 가까이에서 구민들을 뵐 수 있어서 정말 반갑습니다. 연말에 연하장이 하나 왔습니다. 자세히 이름을 보니 조은희 구청장이었지요. 저한테 연하장을 보낸 것에 감동했고, 또 감사해서 문자를 드렸습니다. 그렇게 조우했는데 저에게 항상 존경스럽다고 해서 저는 그런 서초구청장님이 존경스럽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서초구에 사는 게 뿌듯한 자부심으로 살고 있습니다”고 말했다. 서초구민으로 방배동에 40년동안 거주한 코미디언 남보원씨가 깜짝 등장해 어깨춤을 추며 흥을 더했다. 그도 역시 자발적인 재능기부였다. 노래자랑은 15팀이 무대에 올랐고 모두 딩동댕 벨이 울렸다. 516여팀, 1500여명이 참여해 쟁쟁한 예심을 통과한 이들이었지만, 모든 분이 딩동댕 하길 바란다는 조 구청장의 말이 적중한 듯 노래자랑 관계자는 모든 팀이 딩동댕한 일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전했다. 한편, 서리풀페스티벌은 오는 24일까지 펼쳐진다. 방배카페골목, 반포서래마을, 서초악기거리, 양재말죽거리 등 27개 골목에서 34개 프로그램이 일정별로 진행되며 페스티벌의 하이라이트는 축제 마지막날 열리는 ‘방배카페골목 스케치북&퍼레이드’다. 조은희 구청장은 “서초에 사는 인기스타들의 이웃 사랑으로 서리풀페스티벌이 더 의미있는 축제가 되고 있다”며 “서초 곳곳에서 열리는 서리풀페스티벌에 가족, 연인, 이웃과 함께 놀러 오셔서 축제를 더욱 빛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첨부파일

서초구_이미자씨_출연_전국노래자랑_서초구편_10월1일_방영.hwp [7.16 MB] 바로보기


맨위로